이 글에 대한 링크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 하여 붙여넣으세요.
완료버튼을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친구해요
외로운 돌싱녀여 우리 말 섞어봅시다
관심글

작성자: badukdoll312
지역: 시애틀 작성일: 01-03-2021 조회: 1,164

외로운 돌싱녀여 우리 말 섞어봅시다

 

6학년 4반의 돌싱남이오

뒤돌아보니 그놈의 자존심이 무언지

돈이나와 밥이나와 술이나와

꽤나 많은 세월이 흘러 오늘에 이르도록

아무짝에도 쓰잘데없이 허망한 자존심 하나에 기대서서

아무렇지도 않은체 괜찮은체 허세부려 버텨보지만

때때로 스며들고 져며드는 시름에 뼈가 시리고 가슴시리오

평범한 돌싱녀여!

그대들은 아니그렇수?

창조주의 자연섭리대로라면 그대들도 별수없이 같으려마는...

 

뭐, 암튼 혹시 이녘과 비슷한 처지의 돌싱녀분이 계시다면

더 이상 열녀비 같은 것에 연연하지말고

외로움이 전률처럼 사무쳐오고 안개같은 고독에 몸서리칠때

돈 도 안들고 밋질것도 없이 전화를 통해 말 섞어갈분을

기대해보오

 

253-328-1273

 

금전목적의 여성분은 사절  

댓글 (총 0개)